카카오톡을 탈퇴하며 잡생각 풀어보기







    그동안 수없이 카카오톡을 사용하며 설치는 여러번 해봤지만 탈퇴는 처음이다. 휴대폰을 바꾸거나 초기화할 때 예전 계정과 이어보기만 했지 그만둘 생각은 전혀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절대로 충동적인 행동은 아니다. 대략 한 달쯤 전부터 SNS와 카카오톡이 내게 주는 의미가 무엇인지 생각해왔다.


  하지만 결단을 내리기엔 적지 않은 용기가 필요했다. 내가 어제, 방금 전까지도 편리하게 친구와 이야기를 나누었고 당장 없으면 문자를 써야할 판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러한 편리함을 벗어나면 사실은 편안함을 누릴 수 있음을 알았다.


  얼마 전 액정이 박살나면서 에전에 쓰던 스카이 슬라이드 폰을 2~3일간 사용했던 적이 있다. 말 그대로 전화와 문자만 되어서 불편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기우였다. 사실 우리는 다른 사람과 할 얘기가 그렇게까지 많지는 않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꼭 필요한 얘기라면 물론 목소리를 들으며 통화를 할 것이다. 편리함을 적극적으로 누리기 위해 어쩌면 쓸데없는 이야기들을 과잉생산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얼마 전 SNS없이 90일을 지낸 미국 청년의 이야기를 인상깊게 보았다. 마침 내가 SNS나 메신저에 염증을 느끼고 있을 즈음이었기 때문에 그랬을 것이다.



매일경제 | SNS없이 사는 90일의 삶 :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2&no=69671



  그 며칠간은 예전같으면 내 손에서 떠나지 않았을 휴대폰은 그저 액세서리처럼 가방 옆주머니에 얌전히 있었다. 괜히 예전 메세지 목록을 열어보거나 웹서핑을 하며 시간을 보내는 대신 책을 읽을 수 있었다. 페이스북에서 친구들이 '보여주는' 삶은 어떤 모습인지 훑어보고 빨간숫자에 환장하지 않을 수 있어서 좋았다. 그 때 결심했다. 수리가 다 되고 내 손에 돌아오거든 카카오톡을 해지하리라.


  그렇게 나름 굳은 결심을 하고서도 수리된 휴대폰이 돌아온지 며칠이 지난 오늘에야 탈퇴를 했다. 그것이 얼마나 쉽지 않은 일인지 실감할 수 있었다. 물론 다른 사람들과 의사소통에 대해 폐쇄적인 자세를 취하고 싶은 것은 아니다. 내가 연락이 닿길 원하는 사람의 연락처는 여전히 내 전화번호부에 있으며, 문자를 하거나 통화를 할 수도 있다. 그리고 그들은 여전히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다. 정말 이야기하고 싶은 친구들은 구글톡을 이용하면 될 것이다. 내가 피하고 싶은 것은 다른 사람과의 접촉 자체가 아닌 접촉의 과잉이기 때문이다.


  이로서 카톡 목록에서 1~2년이 지나도록 전화번호도 모르는 사람들과는 당분간 이별을 고하게 되었다. 하지만 그간 단 한 마디도 안해본 사람이 있기 때문에 외려 이별이라 말할 수 없을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당분간 그 안에서 나를 찾고 내가 찾았던 사람들은 내 이름이 없음을 의아하게 생각하겠지. 하지만 그런 사람은이 내 목록에 있던 수많은 사람들 중 일부일 뿐이다.


  이런 나의 결심에 괜한 걱정을 해주는 친구도 있을 것이고, 그렇지 않더라도 나 스스로 얼마나 견딜 수 있을지는 아무도 알 수 없다. 하지만 지금 당장은 내가 편리함과 맞바꾼 편안함이 크게 다가오는 것을 부인할 수 없다. 어쨌거나 이 생각이 유효한 한은 무의미한 잡담을 나누고 그것을 되씹어볼 시간에 생산적인 일에 정신을 집중할 생각이다.




멍교수
다락방 2012.05.01 13:3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TILDA 2012.06.28 16:5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스마트 폰을 산지 이제 3개월 되어 갑니다.
    그 전까지는 폴더를 사용하면서 외계인이다.. 스마트하지 않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는데요
    하지만 그때도 카톡이 없어도 지인들과 사람들ㅇ과 연락하고 지내는데 아무런 답답함이 없었어요
    약속을 잡지 못하는 것도 아니고...
    어느 순간부터 카톡으로 시작해 카톡으로 끝나는 하루하루를 보면서..
    얼마 동안은 카톡 없이 지내보려고 해요

    • 멍교수 2012.07.01 16:57 신고  수정/삭제

      마틸다님께서 이 글을 찾아 오시기까지 어떤 기분이셨을지 98% 공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도 비슷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의 이야기를 이리저리 찾아봤었거든요.

      지난 5월 초에 카톡을 과감히(?) 탈퇴한 후 이제 딱 두달째가 되었네요. 친구목록에 있던 100여명 중 제가 목록에서 없어진걸 알고, 얘기하는 사람은 고작 손에 꼽을정도입니다.

      나머지 사람들은 알았어도 대수롭지 않게 여겼거나, 아니면 아예 제가 있었는지, 없어졌는지 조차도 모르는 사람들일거구요.

      지난 두달간 읽어야 한다는 빨간 숫자의 압박과 1이 없어진 후 답장을 해야한다는 부담에서 해방되어서 정말 좋습니다. 또한 불필요한 잡담을 하지 않거나, 가끔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누더라도 소소하게 끝나는 경우가 많았구요.

      아마 제가 그랬듯 마틸다님도 주변 친구들의 야릇한 시선을 한동안 느끼실지도 모르겠습니다. 기껏 스마트폰으로 바꿨는데 왜 카톡을 안하냐는 식의 시선을요. 하지만 본인이 필요없다고 느낀다면 사용하지 않으면 되는겁니다. 카톡이 없으면 연락을 못할 것처럼 얘기하는 사람들로부터 소신을 지키실 수 있기를 바랄게요.

      물론, 나중에라도 있어야 편리하겠다는 생각이 드신다면 그땐 사용하시는게 답이구요. ^^


      이제 2012년의 반토막이 지나고 두번째 반토막이 막 시작되었네요. 그 시작부터 비슷한 생각을 나눌 수 있는 분을 만나서 반가운 마음에 주저리 주저리 쓸데없이 긴 글을 남겼습니다.

      오늘 하루 즐겁게 보내세요. ^^

  2. Lavender 2012.07.11 03:35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합니다.
    저는 카톡 탈퇴와 가입을 몇번 반복하다가 이제는 아예 안쓰고 있어요.
    다른 SNS도 마찬가지구요.
    접촉의 과잉이란 말이 딱 맞는듯 싶어요.
    카톡 탈퇴하고나면 위 댓글처럼 카톡없으면 연락못하는 것처럼 구는 사람들 꼭 있더라구요.
    비싼기기, 비싼요금제 쓰면서 문자비 아깝다고 징징거리는 사람들도 있구요.
    카톡 없을땐 어떻게 연락하고 살았나 몰라요.
    지나가다가 글 잘 읽고 갑니다.^^

    • 멍교수 2012.07.13 23:02 신고  수정/삭제

      이제는 탈퇴한지 두달 하고도 보름이 되었군요. 날짜를 센다는게 조금 우습긴 하지만 공교롭게도 그 날짜가 5월 1일이라 잊을래야 잊을수가 없더라구요.

      '카톡없으면 연락 못할 것처럼 구는 사람들'이란 말씀에 공감합니다. 다른 SNS도 이용하지 않으신다면 정말로 평온한 생활(?)을 하고 계시겠군요.

      저는 결국 페북은 놓지 못하고 있네요.


      아무튼 댓글 감사합니다! ^^

  3. 멍교수 2013.09.02 20:2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1년 하고도 넉달이 지난 13년 9월 2일 현재까지도 카톡없이 아주 잘 살고 있습니다.

  4. 멍교수 2016.04.14 11:5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년 1월 말, 스터디상 필요로 카카오톡 설치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