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똥철학관을 열며






블로그를 시작하기로 마음먹고 만들었다 지금처럼 새 다짐만 적곤 썩혀둔게 몇 번째인지도 모릅니다.

솔직히 여기도 제 게으름을 이겨내고 살아남을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첫 글은 예의겠지요.

 

허름하고 개똥같은 말들을 차곡차곡 모으고 또 모아보려고 합니다.

어차피 또 없어질지도 모르는데, 힘들여서 길게 쓰지 않으려구요.

'다락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근황을 적어봅니다.  (0) 2011.02.18
Merry Christmas!  (0) 2010.12.24
요즘 나의 이야기  (0) 2010.11.09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의 죽음이 더욱 안타까운 이유  (0) 2010.11.07
드디어 중간고사 끝!!  (0) 2010.10.22
개똥철학관을 열며  (0) 2010.10.21


멍교수
다락방 2010.10.21 03:58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rss